[TF포토] 법정 들어서는 최강욱 대표
입력: 2020.09.15 15:06 / 수정: 2020.09.15 15:06

[더팩트|이선화 기자]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참석하기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최 대표는 법무법인 청맥 변호사로 일하던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 교수 부부의 아들 조씨가 청맥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됐다. 조씨는 인턴 활동 확인서를 고려대와 연세대 대학원에 제출해 두 학교 모두 합격했다.

이날 공판에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아들 조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법무법인 인턴십 경력 확인서를 둘러싼 의혹에 관해 증언한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