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2.5단계 거리두기에도…한강공원은 인파로 북적'
입력: 2020.09.10 06:47 / 수정: 2020.09.10 06:47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인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한강공원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선화 기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인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한강공원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이선화 기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인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한강공원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지난 8일 서울시는 "한강공원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진대책을 마련하고 오늘부터 시행할 것"이라고 말하며, "밤 9시 이후 음주, 취식 자제를 권고하는 등 야간 계도 활동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파가 몰리는 여의도·뚝섬·반포 등 일부 한강공원 내 출입 통제조치가 시행됐다.

그러나 밤이 되자 일부 한강공원에는 여전히 시민들로 북적거렸다. 자전거나 조깅을 하며 기분전환을 즐기는 시민들도 있었지만, 통제 구역을 넘어가거나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은 채 삼삼오오 모여 취식을 즐기는 인원도 있었다.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한강공원이 비록 야외지만 거리두기도 지키지 않고 한두 시간씩 이야기 나누는 건 위험해 보인다"면서 "거리두기 기간이라도 (공원 방문을 자제하고) 다 함께 힘을 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천만 시만의 쉼터인 한강공원에서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당분간 한강공원 내 배달주문 및 취식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망원한강공원, 늦은 저녁에 모인 인파
망원한강공원, 늦은 저녁에 모인 인파

2.5단계 거리두기 시행 중이지만 마스크도 내리고, 거리두기도 no
2.5단계 거리두기 시행 중이지만 '마스크도 내리고, 거리두기도 no'

양화한강공원에도 먹고 마시는 시민들은 여전
양화한강공원에도 '먹고 마시는 시민들은 여전'

파티를 즐기는 젊은이들과
파티를 즐기는 젊은이들과

통제구역을 넘어 낚시까지
통제구역을 넘어 낚시까지

반포한강공원에도
반포한강공원에도

저녁이 되자 삼삼오오 모여든 젊은이들
저녁이 되자 삼삼오오 모여든 젊은이들

편의점이 문닫는 시간까지, 앉을 수 있는 곳에는 사람이 가득
편의점이 문닫는 시간까지, 앉을 수 있는 곳에는 사람이 가득

야간 음주
'야간 음주'

기분 전환?
'기분 전환?'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들까지….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들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금이 바로 함께 지켜야 할 순간 아닐까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금이 바로 함께 지켜야 할 순간 아닐까요?'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