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철인3종 가혹행위, 대한체육회장 '엄중경고' 사무총장 '해임'요구
입력: 2020.08.28 11:38 / 수정: 2020.08.28 11:38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사건 특별조사 결과 및 스포츠분야 인권보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사건 특별조사 결과 및 스포츠분야 인권보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사건 특별조사 결과 및 스포츠분야 인권보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문체부는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지난달 최윤희 제2차관을 단장으로 특별조사단을 구성했다. 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한체육회의 최 선수 진정민원에 대한 상담·접수·조사 태만, 클린스포츠센터 운영관리 및 스포츠 인권 대책 이행관리 부실, 대한철인3종협회의 최 선수 폭행 등 가혹행위 제보 묵살, 가해자에게의 제보 내용 누설 및 피해 선수 보호조치 태만 등 관련 업무를 부적절하게 처리한 사실이 확인됐다.

대한체육회의 선수 권익보호와 가혹행위 근절 의지 부족 등 총체적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을 물어 '기관장(회장) 엄중 경고' 조치와 대한체육회 행정 전반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에게 선수 인권 보호관련 대책 이행에 대한 점검・관리 소홀, 직속기관인 클린스포츠센터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을 물어 '해임' 요구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공익신고자보호법을 위반한 대한철인3종협회 3명에 대한 수사의뢰와 중징계를 요구하고, 클린스포츠센터 상담과정에서 중요사항 보고 누락과 조사에 대한 관리 감독을 하지 않고 방치한 센터장 등 관계자에게는 징계(센터장 중징계, 상담사 경징계)를 요구할 계획이다.

문체부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스포츠인권 등 체육정책에 대한 책임자로서 대한체육회에 대한 지도·감독을 소홀히 한 실무적 책임을 물어 현 체육국장에 대해서는 즉시 보직해임 조치하고, 전직 체육국장과 체육정책과장에 대해서는 엄중 주의 조치할 계획이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