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정세균·박능후 고발 기자회견하는 사랑제일교회 번호인단
입력: 2020.08.26 15:32 / 수정: 2020.08.26 15:32

[더팩트|이선화 기자] 강연재 변호사(가운데) 및 사랑제일교회 변호인단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정세균, 박능후, MBC등 언론사 고발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하고 있다.

이날 사랑제일교회 변호인단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예배방해죄로, 정세균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과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직권 남용, 강요죄 등으로 고발했다.

변호인단은 서울시와 중대본이 지난 15일 집회에 참여한 국민의 개인정보와 위치정보를 이동통신사로부터 불법 제공받았다고 주장하며, "의학적 타당성 없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마녀사냥식 국민 신체에 대한 강제검사, 강제 통신 조회, 강제 감금은 일반적 자유민주 국가에서 용인될 수 없는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