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이번에는 공공재건축 논란...'계속되는 은마아파트 갈등'
입력: 2020.08.05 16:30 / 수정: 2020.08.05 16:30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일대에서 바라본 은마아파트가 고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기자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일대에서 바라본 은마아파트가 고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일대에서 바라본 은마아파트가 고요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일 정부와 서울시는 공공주도형 재건축 방안 등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포함한 재건축 규제 완화 방안도 발표했다.

용적률을 200%포인트 완화해 최고 500%까지 높이고 층수도 최고 50층까지 올리는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으로 완화된 이 규정을 적용하면 가구수를 다수 확보 할 수 있게 된다.

특히 20년 넘게 재건축 추진이 지지부진했던 은마아파트가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이 적용될 수 있는 곳으로 꼽혀왔으나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하고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마아파트 재건축위원회 관계자는 "공공재건축을 하면 조합원 부담이 크게 줄어드는 것도 아닌데 가구 수만 대폭 늘어나서 오히려 명품 단지 조성이 어려워지게 된다"며 입장을 밝혔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