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선고 앞두고 '담담한 표정'의 김종 전 차관
입력: 2020.07.24 14:06 / 수정: 2020.07.24 14:06
국정농단 의혹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국정농단' 의혹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국정농단' 의혹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은 장시호 씨와 최순실과 함께 삼성그룹과 한국관광공사 자회사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를 상대로 자신이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 총 18억 2천만원을 내도록 강요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