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박원순 성추행 의혹 고소인 측 2차 기자회견…"진실 밝혀지길'
입력: 2020.07.22 12:13 / 수정: 2020.07.22 12:45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이 22일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열린 가운데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와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왼쪽부터)이 발언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이 22일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열린 가운데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와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왼쪽부터)이 발언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이 22일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열린 가운데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와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왼쪽부터)이 발언하고 있다.

이날 열린 2차 기자회견에도 고소인은 참석하지 않고 변호인들만 참석했다. 지난 13일 1차 기자회견에 이어 9일 만이다. 피해자의 법률 대리를 맡은 김재련 변호사는 "언어적·성적 피해가 이어졌으며 피해자가 인사이동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고 밝혔다. "업무상 위력 추행이라는 점은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에 관한) 고충을 언급하고 동료에게 문자를 보여주기도 했다"면서 "성 고충을 호소했는데도 남은 30년의 공무원 생활을 편하게 해줄테니 비서로 와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또 "피해자의 증거 자료는 수사 기관에 제출했다"며 "증거를 직접 밝히는 건 책임 전가이자 2차 피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