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역대급 폭우, 일본에 이어 중국도 물난리'
입력: 2020.07.10 15:34 / 수정: 2020.07.10 15:35
중국 남부지역에 한 달째 폭우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8일 중국 동부 장시성 징더전에서 구조 대원들이 고무보트로 홍수에 갇힌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징더전=신화통신.뉴시스
중국 남부지역에 한 달째 폭우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8일 중국 동부 장시성 징더전에서 구조 대원들이 고무보트로 홍수에 갇힌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징더전=신화통신.뉴시스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중국 남부 지역에 한 달째 폭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진앙이었던 후베이성은 350만 명 가까운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베이 텔레비전방송국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4~8일 우한을 비롯한 후베이성 12개 시에서 348만 8000여 명이 홍수로 긴급대피했고, 5만 9000여 명은 긴급생활 지원을 받았다고 9일 보도했다. 이외에도 양쯔강 중하류 지역의 피해 역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후난성 웨양에는 7일 정오부터 24시간 동안 319.5㎜의 폭우가 쏟아져 200년 만에 최다 강수량을 경신했으며 유명관광지 장자제 또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8일까지 315.5㎜의 비가 왔다. 저장성 신안장댐은 1959년 건설 후 처음으로 9개 수문을 모두 열었으며 중국 재난 당국은 후베이성 젠리 아래 양쯔강 중하류 본류와 동팅후·포양후·타이후 등 호수의 수위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중국 남서부 충칭시를 가로지르는 하천에 붉은 흙탕물이 흐르고 있다.
중국 남서부 충칭시를 가로지르는 하천에 붉은 흙탕물이 흐르고 있다.

중국 동부 안후이성 황산의 한 마을이 홍수로 인해 침수되어 있다.
중국 동부 안후이성 황산의 한 마을이 홍수로 인해 침수되어 있다.

후난성의 한 도시에서 시민들이 진흙 덮힌 도로를 청소하고 있다.
후난성의 한 도시에서 시민들이 진흙 덮힌 도로를 청소하고 있다.

1959년 완공 이후 처음으로 9개 수문을 모두 개방한 신안강 댐
1959년 완공 이후 처음으로 9개 수문을 모두 개방한 신안강 댐

절강성 통루 현의 홍수로 침수된 도로
절강성 통루 현의 홍수로 침수된 도로

후베이의 한 마을에서 구조대원들이 산사태로 매장된 노인을 구조하고 있다.
후베이의 한 마을에서 구조대원들이 산사태로 매장된 노인을 구조하고 있다.

안후이성 후이저우의 한 도로가 폭우로 파손된 가운데 관계자가 경고문구를 설치하고 있다.
안후이성 후이저우의 한 도로가 폭우로 파손된 가운데 관계자가 경고문구를 설치하고 있다.

 

산사태로 인해 폐허가 된 후베이성의 한 마을
산사태로 인해 폐허가 된 후베이성의 한 마을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