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대검찰청 나서는 윤석열 총장'
입력: 2020.07.06 18:25 / 수정: 2020.07.06 18:25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관용차 뒷자리에 탑승하고 주차장을 나서고 있다.

지난 3일 '검언 유착' 사건과 관련해 검사장 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이날 오후 대검찰청은 검사장 간담회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모두 손을 떼는 것이 좋겠다는 데에 검사장 대다수가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대검에 따르면 지난 3일 간담회에 참석한 검사장들은 "검찰총장은 전문수사자문단 절차를 중단하는 것이 맞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다"고 하면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 지휘감독 배제' 수사 지휘는 사실상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인 만큼 위법 또는 부당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으며 추 장관에게 재지휘를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