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고 최숙현 선수 관련, 스포츠공정위원회 회의 개회
입력: 2020.07.06 16:22 / 수정: 2020.07.06 16:22

[더팩트|이선화 기자]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생활 도중 가혹행위로 세상을 떠난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회의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가운데 안영주 스포츠공정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고 최숙현 선수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선수 생활을 하면서 지속적인 가혹행위를 받다가 세상을 떠났다. 최 선수의 유족과 지인들은 최 선수가 감독, 팀 닥터, 특정 선수 등에게 폭행 및 식고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최 선수의 동료 선수 2명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주시청 감독과 특정 선수의 만행을 추가 폭로했다. 최 선수의 동료였던 A 피해 선수는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하루를 폭언 속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B 피해 선수는 "24시간 주장 선수의 폭력·폭언에 항상 노출되어 있었고, 제3자에게 말하는 것도 계속 감시를 받았다"라고 밝히며 특정 선수의 가혹행위도 폭로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