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박병석, 원구성 갈등에도 "12일 본회의 개의한다"
입력: 2020.06.11 10:07 / 수정: 2020.06.11 10:07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을 위해 마련된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회=남윤호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을 위해 마련된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 | 국회=남윤호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원구성 협상을 위해 마련된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날 회동에서 김태년 원내대표는 "위원 정수 합의에도 상임위 명단을 제출하지 못하겠다는 것은 시간을 끌어서 협상 결과를 바꿔 보겠다는 생각"이라며 "합의 과정이 시간끌기 용으로 활용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개원은 4년간 국회 운영의 룰을 정하는 것이니 합의에 의해 하라는 것이 국회법 취지"라고 응수했다.

여·야가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갈등을 해소하지 못한 가운데 박병석 국회의장은 "어떤 경우가 있어도 12일 본회의는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며 여·야의 합의를 촉구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