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이재용 영장심사 출석, '취재진 질의에는 묵묵부답'
입력: 2020.06.08 11:30 / 수정: 2020.06.08 11:30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덕인 기자

[더팩트ㅣ이덕인 기자]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지난 2017년 1월과 2월 두 차례 영장심사를 받은 지 3년 4개월 만에 또 한 번 구속 여부 판단을 받고, 이듬해 2월 2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석방된 지 2년 4개월 만에 다시 구속 기로에 놓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법정 입구로 이동하는 이 부회장.
법정 입구로 이동하는 이 부회장.

굳은 표정의 이 부회장.
굳은 표정의 이 부회장.

취재진 질의에는 묵묵부답
취재진 질의에는 '묵묵부답'

열띤 취재 열기.
열띤 취재 열기.

고개 숙이며 이동하는 이 부회장.
고개 숙이며 이동하는 이 부회장.

이어 출석한 최지성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장.
이어 출석한 최지성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장.

굳은 표정의 최지성.
굳은 표정의 최지성.

김종중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김종중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빠른 걸음으로 이동하는 김종중.
빠른 걸음으로 이동하는 김종중.

thelong051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