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범죄단체가입 혐의 적용'...구속 갈림길 놓인 박사방 유료회원
입력: 2020.06.03 12:11 / 수정: 2020.06.03 12:11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인 박사방에서 유료회원으로 활동한 남 모 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동률 기자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인 박사방에서 유료회원으로 활동한 남 모 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인 박사방에서 유료회원으로 활동한 남 모 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텔레그램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한 남 모 씨에게 경찰은 지난 1일 범죄단체가입죄 및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대한 특례법 위반(영리 목적 배포) 혐의를 위반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