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플라스틱 대란 막아라! '눈코 뜰 새 없는 자원순환센터'
입력: 2020.05.21 14:13 / 수정: 2020.05.21 14:13
코로나19 여파로 플라스틱 수출길이 막혀 처리에 어려움이 어이지는 가운데 21일 경기도 수원자원순환센터 관계자가 압축된 폐플라스틱을 정리하고 있다./수원=임영무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플라스틱 수출길이 막혀 처리에 어려움이 어이지는 가운데 21일 경기도 수원자원순환센터 관계자가 압축된 폐플라스틱을 정리하고 있다./수원=임영무 기자

[더팩트ㅣ수원=임영무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플라스틱 수출길이 막혀 처리에 어려움이 어이지는 가운데 21일 경기도 수원자원순환센터 관계자가 압축된 폐플라스틱을 정리하고 있다.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 사태로 국제 유가 하락이 지속되자 해외 수출길이 막히고 재활용품 가격이 폭락하면서 재활용 쓰레기가 계속 쌓이고 있다. 환경부는 재활용 가공업체에서 만든 가공품을 정부가 나서서 대신 매입하는 공공비축을 하겠다고 밝혔다.


darkroo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