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5·18 관련 법안 처리' 의견 모은 주호영-심상정
입력: 2020.05.20 11:44 / 수정: 2020.05.20 11:44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를 예방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주호영 원내대표, 심상정 대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국회=남윤호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를 예방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주호영 원내대표, 심상정 대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 | 국회=남윤호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를 예방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주호영 원내대표, 심상정 대표,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심상정 대표는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5·18민주화운동)유가족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면서 "5·18진상규명과 역사 왜곡을 방지하는 정치적, 입법적 역할을 주도적으로 해주셨으면 하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40년간 해결되지 못한 갈등이 반복되는게 마음이 아프다"며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충분히 논의해서 빨리 넘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