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n번방 잡는 '주홍글씨'도 성착취 혐의로 영장심사
입력: 2020.05.14 11:06 / 수정: 2020.05.14 11:09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의 자경단(민간 경비 단체)을 자처했던 ‘주홍글씨’방 운영자 송 모 씨가 14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성착취물을 제작ㆍ유포한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송 씨는 텔레그램 ‘박사방’과 유사한 ‘완장방’ 운영진 중 한 사람으로, ‘미희’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며 수백여개의 성착취물을 제작ㆍ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송 씨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제작한 아동 성착취물 등 120여개를 소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