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코로나19 직격탄'…멈춰버린 대학로 소극장
입력: 2020.03.31 16:53 / 수정: 2020.03.31 16:54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가 지난 26일 시내 공연장에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한 공연장 잠시멈춤 및 감염예방수칙 엄수 협조요청 공문을 배포한 가운데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동 대학로의 한 소극장 입구에 휴관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김세정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가 지난 26일 시내 공연장에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한 공연장 잠시멈춤 및 감염예방수칙 엄수 협조요청' 공문을 배포한 가운데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동 대학로의 한 소극장 입구에 휴관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김세정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가 지난 26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한 공연장 잠시멈춤 및 감염예방수칙 엄수 협조요청' 공문을 배포한 가운데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동 대학로의 한 소극장 입구에 휴관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한 공연장 잠시 멈춤 및 감염예방수칙 엄수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한국소극장협회에 보냈다. 공문은 ▲입장 전 발열, 기침, 인후염 등 증상 유무 및 최근 해외 방문 여부 확인 ▲공연장 내 손 소독제 비치 ▲공연 관람 중 관람객 대상 마스크 착용 독려 ▲공연 시 관객 간, 객석 및 무대 간 거리 2m 유지 ▲공연 전후 공연장 소독 실시 ▲공연 관람객 명단 작성 등 6대 감염예방수칙 조항을 담고 있다.

이를 어길 시 감염병 관련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다고 통보했으며 확진자 발생 시 진단과 치료에 드는 비용에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라 밝혔다.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의 대학로 거리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의 대학로 거리

소극장 곳곳에는 휴관을 알리는 안내문이 있습니다.
소극장 곳곳에는 휴관을 알리는 안내문이 있습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운영하는 아르코예술극장도 공연 전체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운영하는 아르코예술극장도 공연 전체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건물 일부는 통행금지
건물 일부는 '통행금지'

공연 조기종영을 결정한 극장도 여기저기 보입니다.
공연 조기종영을 결정한 극장도 여기저기 보입니다.

한적한 거리에 눈에 띄는 임대문의 안내문
한적한 거리에 눈에 띄는 '임대문의' 안내문

코로나19로 시간이 멈춘 대학로
코로나19로 시간이 멈춘 대학로

언제쯤 다시 봄이 올까요?
언제쯤 다시 봄이 올까요?

sejungki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