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손석희에 사과"…'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언급 왜?
입력: 2020.03.25 09:01 / 수정: 2020.03.25 09:05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이른바 n번방의 핵심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종로경찰서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포토라인에 선 조 씨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분들께 죄송합니다라고 말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동률 기자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이른바 'n번방'의 핵심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종로경찰서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포토라인에 선 조 씨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분들께 죄송합니다"라고 말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동률 기자

손석희, 윤장현, 김웅 등의 이름 언급

[더팩트ㅣ김세정·이동률 기자]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이른바 'n번방'의 핵심 운영자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호송되고 있다.

경찰은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심의위)'를 열고 조 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 사진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조 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살인죄가 아닌 성폭력 범죄로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포토라인에 선 조 씨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분들께 죄송합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조 씨가 이들을 지목해 언급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sejungkim@tf.co.kr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