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오리무중' 이만희···신천지 숙소선 2명 확진
입력: 2020.02.27 00:00 / 수정: 2020.02.27 06:41
26일 과천시 문원동 청소년수련원 앞 신천지 숙소에서 코로나19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2명 발생한 가운데, 과천시보건소 관계자들이 해당 지역을 찾아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과천=이새롬 기자
26일 과천시 문원동 청소년수련원 앞 신천지 숙소에서 코로나19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2명 발생한 가운데, 과천시보건소 관계자들이 해당 지역을 찾아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과천=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과천=이효균·이새롬 기자] 26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문원동 청소년수련원 앞 신천지 숙소에서 코로나19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2명 발생한 가운데, 과천시보건소 관계자들이 해당 지역을 찾아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확진자 2명이 발생한 이곳은 신천지의 교주 이만희 총회장의 소유지로 교인 10여 명이 살고 있는 신천지 숙소다. 최근 이만희 총회장의 행방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코로나 19 확산 사태와 관련, 신천지의 책임론이 날로 부각되고 있다. 신천지의 '비협조'가 코로나 19 확산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며 '총책임자' 격인 이만희 총회장은 사태 이후 전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이만희 총회장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도 방문한만큼 방역차원에서라도 소재파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편, 김종천 과천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를 통해 "과천시 확진자 2명 발생했습니다. 청소년수련관 앞 신천지교회 숙소 거주자입니다. 역학조사 결과 확인되는 대로 동선 등 알려드리겠습니다"라고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렸다.

과천 신천지 숙소에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분주한 교인들
과천 신천지 숙소에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분주한 교인들

이만희 총회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이만희 총회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확진자 발생전까지는 조용한 숙소의 모습
확진자 발생전까지는 조용한 숙소의 모습

숙소 교인들에게 물건을 나르는 사람과
숙소 교인들에게 물건을 나르는 사람과

마당을 서성이는 교인들만 보일뿐
마당을 서성이는 교인들만 보일뿐

오후 6시쯤, 과천 신천지 숙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
오후 6시쯤, 과천 신천지 숙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

긴급한 방역작업
긴급한 방역작업

과천 지역에선 첫 확진자
과천 지역에선 첫 확진자

구석구석 방역하는 관계자들
구석구석 방역하는 관계자들

20여 분간의 방역
20여 분간의 방역

코로나19 대비하는 신천지 교인
코로나19 대비하는 신천지 교인

확진자는 이곳 신천지 숙소에 거주. 이들은 경기도 지정 음압병동으로 이송될 예정.
확진자는 이곳 신천지 숙소에 거주. 이들은 경기도 지정 음압병동으로 이송될 예정.

계속되는 교인들의 감염... 교주 이만희는 어디에?
계속되는 교인들의 감염... '교주' 이만희는 어디에?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