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 더팩트 이효균·배정한 기자 가작 수상
입력: 2020.02.13 11:13 / 수정: 2020.02.13 11:13
<56회 한국보도사진상 생활스토리 부문- 가작> K-POP 신문화, 요지경 ‘찍덕’ 세계. 아이돌을 직접 찍어 사진을 올리는 사람들을 일컫는 찍덕(사진 찍는 덕후)의 모습을 통해 새로운 K-POP 팬덤 문화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낸 이효균 기자의 수상작. <이효균기자/ 더팩트/ 한국사진기자협회 -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56회 한국보도사진상 생활스토리 부문- 가작> K-POP 신문화, 요지경 ‘찍덕’ 세계. 아이돌을 직접 찍어 사진을 올리는 사람들을 일컫는 '찍덕(사진 찍는 덕후)'의 모습을 통해 새로운 K-POP 팬덤 문화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낸 이효균 기자의 수상작. <이효균기자/ 더팩트/ 한국사진기자협회 -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한국사진기자협회(회장 안주영)가 선정한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에서 더팩트 사진영상기획부 이효균 기자와 배정한 기자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효균 기자는 생활스토리 부문에서 배 기자는 제너럴 뉴스(general news) 부문에서 각각 한국보도사진상 가작을 수상했다.

이 기자는 아이돌을 직접 찍어 사진을 올리는 사람들을 일컫는 '찍덕(사진 찍는 덕후)'의 모습을 통해 새로운 K-POP 팬덤 문화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배 기자의 <39년 만의 증언>은 김용장 전 미 정보부대 군사정보관과 허장환 전 보안사 특명부장(왼쪽)이 국회에서 특별 기자회견을 열고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 였다' 고 밝히는 현장의 사진이다.

<56회 한국보도사진상 제너럴 뉴스(general news) 부문 - 가작> 39년만의 증언. 김용장 전 미 정보부대 군사정보관과 허장환 전 보안사 특명부장(왼쪽)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 였다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배정한기자/ 더팩트/ 한국사진기자협회 -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56회 한국보도사진상 제너럴 뉴스(general news) 부문 - 가작> 39년만의 증언. 김용장 전 미 정보부대 군사정보관과 허장환 전 보안사 특명부장(왼쪽)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 였다'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배정한기자/ 더팩트/ 한국사진기자협회 -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saeromli@tf.co.kr
사진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