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정경심 교수
입력: 2019.10.23 10:12 / 수정: 2019.10.23 10:23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10시 30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 김세정 기자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10시 30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 김세정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10시 30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장관 일가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정 교수의 영장 발부 여부는 진작부터 이번 수사의 '분수령'으로 꼽혀왔다. 최근 대대적으로 이뤄진 검찰 수사에 대한 1차적 사법 판단이기 때문에 발부 여부에 따라 검찰과 정치권에 큰 파장이 예상된다.

정 교수의 구속심사에서는 범죄 혐의 성립 여부와 별도로 건강 상태에 대한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영장이 발부되면 수사도 탄력을 받아 조 전 장관에 대한 직접 조사로 빠르게 갈 수 있고, 기각될 경우에는 사실상 종결 수순을 밟게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지난 21일 오전 정 교수에게 총 11개 범죄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sejungki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