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조국, 딸 의혹에 '더 많이 회초리 들어달라'
입력: 2019.08.22 10:04 / 수정: 2019.08.22 10:04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자신의 딸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저는 집안의 가장, 아이의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며 "더 많이 회초리 들어달라. 더욱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언급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