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광복절 앞둔 수요시위....더 커지는 '일본 규탄' 목소리
입력: 2019.08.14 14:57 / 수정: 2019.08.14 14:57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자 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 14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가운데 참석한 시민들이 일본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자 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 14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가운데 참석한 시민들이 일본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자 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 140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린 가운데 참석한 시민들이 일본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열린 1400차 정기 수요시위는 일본, 영국, 뉴질랜드 등 해외 9개국 21개 도시에서 국제 연대 집회로 진행됐다.

수요집회에 참석한 길원옥 할머니
수요집회에 참석한 길원옥 할머니

길원옥 할머니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과 인사하고 있다.
길원옥 할머니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과 인사하고 있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