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위안부 기림의 날'…눈시울 붉히는 진선미 장관
입력: 2019.08.14 13:10 / 수정: 2019.08.14 13:10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공연을 보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이선화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공연을 보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이선화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공연을 보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매년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를 기리기 위하여 제정된 국가기념일이다.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그 피해 사실을 증언한 이후 이 문제가 인권 문제로서 국제사회에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

이용수 할머니(오른쪽)와 행사장에 입장하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이용수 할머니(오른쪽)와 행사장에 입장하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기념사하는 진선미 장관
기념사하는 진선미 장관

할머니들 아픔 오래 기억해주길
'할머니들 아픔 오래 기억해주길'

눈시울 붉어진 진선미 장관
눈시울 붉어진 진선미 장관

기념사 마치고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는 진선미 장관
기념사 마치고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는 진선미 장관

이옥선 할머니(왼쪽)
이옥선 할머니(왼쪽)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공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공연

공연을 관람하는 위안부 할머니와 진선미 장관
공연을 관람하는 위안부 할머니와 진선미 장관

붉어진 눈시울
붉어진 눈시울

진선미 장관을 다독이는 이용수 할머니
진선미 장관을 다독이는 이용수 할머니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