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위안부 유가족 편지 낭독하는 한지민
입력: 2019.08.14 12:56 / 수정: 2019.08.14 12:56
배우 한지민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의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배우 한지민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의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이선화 기자] 배우 한지민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의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매년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를 기리기 위하여 제정된 국가기념일이다.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그 피해 사실을 증언한 이후 이 문제가 인권 문제로서 국제사회에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