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소녀로 돌아간 할머니들
입력: 2019.08.14 12:49 / 수정: 2019.08.14 12:49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이용수 할머니(왼쪽)가 어린이들이 직접 만든 부채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이용수 할머니(왼쪽)가 어린이들이 직접 만든 부채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이선화 기자]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이용수 할머니(왼쪽)가 어린이들이 직접 만든 부채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

매년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를 기리기 위하여 제정된 국가기념일이다.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으로 그 피해 사실을 증언한 이후 이 문제가 인권 문제로서 국제사회에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기념식
'201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기념식'

행사장에 참석하는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왼쪽부터)
행사장에 참석하는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왼쪽부터)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왼쪽)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왼쪽)

90도 인사하는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90도 인사하는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몸이 불편해도 부르는 애국가
몸이 불편해도 부르는 애국가

유족의 편지를 낭독하는 배우 한지민
유족의 편지를 낭독하는 배우 한지민

공연 바라보는 할머니들
공연 바라보는 할머니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행사가 끝나고 직접 만든 부채를 선물한 어린이들
행사가 끝나고 직접 만든 부채를 선물한 어린이들

기뻐하는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
기뻐하는 김경애, 이옥선, 이용수 할머니

선물받은 부채를 사용하는 김경애 할머니
선물받은 부채를 사용하는 김경애 할머니

직접 만든거라구~?
'직접 만든거라구~?'

어린이들 덕분에 소녀로 돌아간 할머니 손가락 하트도 이렇게~!
어린이들 덕분에 소녀로 돌아간 할머니 '손가락 하트도 이렇게~!'

일어나서 어린이들을 안아주는 이용수 할머니 고마워~
일어나서 어린이들을 안아주는 이용수 할머니 '고마워~'

선물의 보답은 할머니의 사랑~
선물의 보답은 할머니의 사랑~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