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독립운동은 못 했어도'…불타오른 'NO JAPAN'
입력: 2019.08.01 00:00 / 수정: 2019.08.01 12:49
항일 퍼포먼스 펼치는 각시탈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98차 수요집회에 공연을 펼치기 위해 참가한 액션 배우들이 각각 각시탈과 욱일기 분장을 하고 항일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김세정 기자
'항일 퍼포먼스 펼치는 각시탈'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98차 수요집회에 공연을 펼치기 위해 참가한 액션 배우들이 각각 각시탈과 욱일기 분장을 하고 항일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김세정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지난달 1일 일본 정부는 고순도 불화수소 등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해 한국으로의 수출을 규제한다 선언했다. 일본의 이번 보복 무역 조치는 대법원의 강제동원 노동자에 대한 배상 판결 등 우리 정부의 과거사 청산 움직임에 대한 보복으로 보인다.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는 국민들 사이에 큰 반일감정을 불러일으켜 전반적인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으로 확산됐다.

이번 불매운동은 일본 역사 교과서 파동 등 과거 몇 차례 열렸던 불매운동과는 달랐다. 국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유니클로, ABC 마트, 아사히 맥주 등 우리 생활에 깊숙이 자리 잡은 일본산 제품 리스트를 공유하며 일본 정부 규탄에 자발적으로 동참했다.

온라인을 매개체로 한 이번 불매운동은 상당한 결속력과 효과를 보였다.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 초 이후로 '에어리즘', '후리스' 등의 상품으로 국민적 인기 의류로 자리매김한 SPA 브랜드 유니클로의 매출은 약 30% 가량 떨어졌다. 줄곧 수입 맥주 판매량 1위를 달리던 아사히 맥주는 칭따오에게 1위 자리를 내주며 2위로 밀려났다. 관광 역시 마찬가지다. 일본 여행을 계획했던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여행을 취소했다. 국내 저가 항공사들은 일본 소도시 노선을 폐지했다. 그 결과 일본행 항공 여객은 13%가량 감소했다. 음식부터 의류, 차량, 관광까지 이번 보이콧으로 전반적인 산업이 큰 타격을 받게 됐다.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에서 제외한다는 움직임까지 나타나 이번 불매운동은 쉽게 끝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7월, "독립운동은 못 했어도 불매운동은 합니다!"라고 외치며 'NO JAPAN' 보이콧을 선언한 국민들의 모습을 <더팩트> 카메라에 담았다.

과거사 반성없는 일본산 제품을 판매하지 않습니다라는 서울의 한 동네 슈퍼. 본격적인 불매운동의 시작은 동네 슈퍼부터 였다.
"과거사 반성없는 일본산 제품을 판매하지 않습니다"라는 서울의 한 동네 슈퍼. 본격적인 불매운동의 시작은 동네 슈퍼부터 였다.

일본산 맥주 불매운동으로 인해 오랜 기간 수입맥주 판매량 1위를 달리던 아사히는 칭따오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일본산 맥주 불매운동으로 인해 오랜 기간 수입맥주 판매량 1위를 달리던 아사히는 칭따오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창고로 향하는 일본산 과자.
창고로 향하는 일본산 과자.

일제 불매 운동에 동참한 서울 은평구 푸르네마트의 관계자는 과자나 식품과는 달리 맥주는 반품을 받지 않아 어쩔수 없이 일본산 맥주를 전량 폐기했다고 말했다.
일제 불매 운동에 동참한 서울 은평구 푸르네마트의 관계자는 "과자나 식품과는 달리 맥주는 반품을 받지 않아 어쩔수 없이 일본산 맥주를 전량 폐기했다"고 말했다.

외식업계 역시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받았다.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둔 서울 동대문구의 한 초밥 체인점. 주말 점심이지만 손님이 없어 한산하다.
외식업계 역시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받았다.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둔 서울 동대문구의 한 초밥 체인점. 주말 점심이지만 손님이 없어 한산하다.

일본 카레 음식 체인점도…
일본 카레 음식 체인점도…

도요타, 혼다, 닛산 잘 나가던 일본차도 보이콧을 피해갈 수 없었다. 몇몇 이들은 시위에서 렉서스 차량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펼쳤고, 일제 차량엔 주유를 안 하겠다는 주유소까지 등장했다.
'도요타, 혼다, 닛산' 잘 나가던 일본차도 보이콧을 피해갈 수 없었다. 몇몇 이들은 시위에서 '렉서스' 차량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펼쳤고, 일제 차량엔 주유를 안 하겠다는 주유소까지 등장했다.

조용히 진열된 사쿠라펜, 사라사, 제트스트림…학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누리던 일본산 필기류 역시 판매량이 떨어졌다.
조용히 진열된 '사쿠라펜', '사라사', '제트스트림'…학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누리던 일본산 필기류 역시 판매량이 떨어졌다.

반대로 국산 문구 회사인 모나미 의 판매량은 39.8% 급증했다.
반대로 국산 문구 회사인 '모나미' 의 판매량은 39.8% 급증했다.

일본 SPA 브랜드인 유니클로 역시 세일 현수막을 크게 달았지만 손님이 없어 한산하다.유니클로는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영업이입 2344억을 냈으나 이번 불매운동 여파로 매출이 30%가량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SPA 브랜드인 유니클로 역시 세일 현수막을 크게 달았지만 손님이 없어 한산하다.유니클로는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영업이입 2344억을 냈으나 이번 불매운동 여파로 매출이 30%가량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업계 역시 마찬가지. 일본으로 향하는 국민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일본 항공 여객은 13%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국제공항 전일본공수(ANA) 체크인 카운터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관광업계 역시 마찬가지. 일본으로 향하는 국민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일본 항공 여객은 13%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국제공항 전일본공수(ANA) 체크인 카운터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중국행 비행기 탑승자는 긴 줄을 섰지만 일본행 비행기 카운터는 한산하다.
중국행 비행기 탑승자는 긴 줄을 섰지만 일본행 비행기 카운터는 한산하다.

잘려지는 아베 신조 총리의 얼굴 지난 23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정부 규탄대회에서 한 시민이 아베 총리의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을 가위로 찢고 있다.
'잘려지는 아베 신조 총리의 얼굴' 지난 23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정부 규탄대회에서 한 시민이 아베 총리의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을 가위로 찢고 있다.

경제 보복에 항의하는 시민들
경제 보복에 항의하는 시민들

1919년 독립운동은 못했지만 2019년 불매운동은 합니다
"1919년 독립운동은 못했지만 2019년 불매운동은 합니다"


sejungki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