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차명주식 의혹'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법원 출석
입력: 2019.07.18 14:03 / 수정: 2019.07.18 14:03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이선화 기자]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회장은 부친인 고 이동찬 명예회장이 차명으로 남긴 코오롱생명과학 주식 38만 주를 차명으로 보유하고 이를 공시하지 않았으며, 2차례 거짓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범행을 자백한 점 등을 고려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천만 원을 구형했다.

한편 이 전 회장은 성분 논란으로 허가가 취소된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 사태' 의혹에 관해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