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세 번째 도전 끝에 '아시아 최강자' 자리 오른 LCK
입력: 2019.07.07 21:16 / 수정: 2019.07.07 21:16
리그 오브 레전드 지역 대항전인 2019 리프트 라이벌즈의 결승전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가운데 우승한 LCK의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김세정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 지역 대항전인 '2019 리프트 라이벌즈'의 결승전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가운데 우승한 LCK의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김세정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 지역 대항전인 '2019 리프트 라이벌즈'의 결승전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가운데 우승한 LCK의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이번 대회엔 한국(LCK), 중국(LPL), 대만·홍콩·마카오(LMS)와 베트남(VCS)이 출전했으며 결승전은 조별 예선에서 7승 1패를 기록한 LCK와 준결승전에서 LMS·VCS에 승리한 LPL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경기에서 LCK는 LPL에 3-1로 승리, 세 번째 도전 만에 처음으로 우승했다.

4세트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보여준 담원
4세트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보여준 '담원'

기념사진을 찍는 LCK 선수단
기념사진을 찍는 LCK 선수단

메달을 목에 건 SKT T1의 페이커 이상혁 선수
메달을 목에 건 SKT T1의 '페이커' 이상혁 선수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LCK 선수들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LCK 선수들


sejungki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