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한자리에 모인 남북미 정상, 정전선언 후 66년 만
입력: 2019.06.30 17:22 / 수정: 2019.06.30 17:35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경기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 집에서 회담을 마친 뒤 대화를 나누며 나오고 있다. /판문점=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경기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 집에서 회담을 마친 뒤 대화를 나누며 나오고 있다. /판문점=뉴시스

[더팩트ㅣ이효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경기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 집에서 회담을 마친 뒤 대화를 나누며 나오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MDL(군사분계선)에서 만난 뒤,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을 향해 걸어가는 모습을 연출했다. 현직 미국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다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향해 자유의 집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남북미 정상간 대화를 진행했다.

양 정상간 회담은 배석자 동석 없이 단독으로 사실상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약 1시간 가량 진행했다. 앞서 미국과 북한은 싱가포르와 하노이에서 1, 2차 정상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남북미 정상의 만남은 정전선언이 이뤄진지 66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한편, 이번 만남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제안에 32시간여 만에 판문점 회동이 성사됐다.


anypic@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