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정정용 감독, 꿈꾸던 헹가래에 신발이 '훌렁~'
입력: 2019.06.17 13:33 / 수정: 2019.06.17 15:56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귀국한 대표팀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해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남윤호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귀국한 대표팀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해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남윤호 기자

[더팩트 | 남윤호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돌아온 대표팀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해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준우승 소감 말하는 정정용 감독, 코칭 스태프에게 발언권을 양보하며... 그래도 헹가레 못 친건 아쉽다고 말한 정 감독.
준우승 소감 말하는 정정용 감독, 코칭 스태프에게 발언권을 양보하며... 그래도 '헹가레' 못 친건 아쉽다고 말한 정 감독.

우리 감독님이 아쉬우시구나... 미소짓는 선수들
'우리 감독님이 아쉬우시구나...' 미소짓는 선수들

원팀되어 정 감독에게 모이는 선수들
'원팀'되어 정 감독에게 모이는 선수들

다음에는 우승을 기약하며 헹가레!
다음에는 우승을 기약하며 헹가레!

두 번째 헹가레에서... 감독님 신발이!
두 번째 헹가레에서... 감독님 신발이!

정다운 감독과 선수의 모습
정다운 감독과 선수의 모습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