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홍콩 송환법 철폐 요구, '100만 대행진 하는 홍콩 시민들'
입력: 2019.06.16 18:35 / 수정: 2019.07.07 13:53
16일 오후 홍콩 빅토리아 파크 인근에서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법 폐지를 촉구하는 대행진을 하고 있다. /홍콩=이동률 기자
16일 오후 홍콩 빅토리아 파크 인근에서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법 폐지를 촉구하는 대행진을 하고 있다. /홍콩=이동률 기자

16일 빅토리아파크 인근서 시위, 법안 폐지와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촉구

[더팩트ㅣ홍콩=이동률 기자] 홍콩 정부가 거센 저항에 부딪힌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추진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선언했지만 민주주의와 자본주의를 염원하는 홍콩 시민들은 예정된 대규모 집회를 펼치며 완전한 철폐를 요구했다.

홍콩의 100만 시민들은 16일 오후 빅토리아 파크 인근에서 재야단체 민간인권진선 주최 행사에 참가하며 범죄인 인도법 폐지를 촉구하고 법안을 추진한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홍콩 정부가 추진한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이번 송환법 논란의 기저에는 최근 수년간 누적된 '친중국화' 정책에 대한 홍콩인들의 불만이 깔려 있어 현 홍콩의 체제를 유지하기로 한 오는 2047년 시한이 다가올수록 정부와 시민들의 충돌 지점이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범죄인 인도 법안 통과를 무기한 연기한다고 발표했지만 완전 폐지에는 선을 긋고 있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