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투사' 나경원, '패스트트랙 반대 투쟁의 기록'
입력: 2019.05.02 00:00 / 수정: 2019.05.02 01:40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과 자유한국당의 대립 끝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이 완료된 지난달 30일 오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사 발언을 하며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국회=이덕인 기자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과 자유한국당의 대립 끝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이 완료된 지난달 30일 오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사 발언을 하며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국회=이덕인 기자

[더팩트ㅣ사진영상기획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지난달 30일 새벽 개혁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대상 안건) 지정을 의결하면서 5박6일에 걸쳐 펼쳐진 이른바 '동물국회' 대치 정국이 막을 내렸다.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에 따른 바른미래당 분열과 자유한국당의 저지로 인해 결과를 예측할수 없었다. 하지만 여야 4당 원내지도부의 노력끝에 마침내 안건 지정에 성공했다.

자유한국당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이 추진한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을 막기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국회 곳곳을 점거하고 몸싸움을 벌이는 등 투쟁의 수위를 높였지만 이를 막지는 못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통과 이후 가진 의원총회에서 "오늘 우리의 민주주의는 죽었다"라며 "오늘 좌파독재의 새로운 트랙을 깔았다"고 분개했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5일간 펼쳐진 나경원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의 모습을 사진으로 구성했다.

한편, 2015년 5월 도입된 국회 패스트트랙은 특정 정당의 반발로 법안 처리가 무한정 표류하는 것을 막기 위해 도입됐다. 국회 상임위원회 재적인원 5분의3 이상이 찬성하면 패스트트랙을 지정할 수 있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면 상임위 회의(180일), 법사위 검토(90일), 본회의 상정(60일) 기한에 제한을 두고 최장 330일 내에 국회 본회의 표결이 진행된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앞두고 투쟁(?) 준비를 하는 자유한국당 지도부
패스트트랙 지정을 앞두고 투쟁(?) 준비를 하는 자유한국당 지도부

가볍게 피켓 시위부터~
가볍게 피켓 시위부터~

의안과 접수부터 원천봉쇄 하는 자유한국당
의안과 접수부터 원천봉쇄 하는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기대고 있는 의안과 출입문이 파손돼있다.
김성원 의원이 기대고 있는 의안과 출입문이 파손돼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진입을 온몸으로 막아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진입을 온몸으로 막아서는 나경원 원내대표

전자입법 방식으로 패스트트랙이 접수되자 로텐더 홀로 이동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전자입법 방식으로 패스트트랙이 접수되자 로텐더 홀로 이동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무조건 막아야 한다!
'무조건 막아야 한다!'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드러누운 자유한국당 의원들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드러누운 자유한국당 의원들

새누리당 시절 만든 국회선진화법을 어겨서라도 지킨다?
새누리당 시절 만든 국회선진화법을 어겨서라도 지킨다?

절대로 안된다!!!
절대로 안된다!!!

장외집회로 이어지는 자유한국당의 투쟁
장외집회로 이어지는 자유한국당의 투쟁

우리는 끝까지 간다
우리는 끝까지 간다

부상에도 계속되는 투쟁
부상에도 계속되는 투쟁

여러분 끝까지 파이팅합시다~
여러분 끝까지 파이팅합시다~

긴급한 회의장 변경에 진입을 시도하는 자유한국당
긴급한 회의장 변경에 진입을 시도하는 자유한국당

고성과 막말이 오가는 회의장
고성과 막말이 오가는 회의장

끝내 처리된 패스트트랙 지정에 누워버린 자유한국당
끝내 처리된 패스트트랙 지정에 누워버린 자유한국당

민주주의가 죽었다
"민주주의가 죽었다"

하....
'하....'

.......
.......

갖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갖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정된 패스트트랙
지정된 패스트트랙

동지를 이제 일어나요
'동지를 이제 일어나요'

이제 시작일 뿐!
'이제 시작일 뿐!'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