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경찰 유착 논란' 조사 마친 버닝썬 김 모씨
입력: 2019.03.15 07:51 / 수정: 2019.03.15 07:51
경찰과의 유착 논란이 일고 있는 클럽 버닝썬 관계자 김 모씨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이덕인 기자
경찰과의 유착 논란이 일고 있는 클럽 버닝썬 관계자 김 모씨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이덕인 기자

[더팩트ㅣ이덕인·이동률 기자] 경찰과의 유착 논란이 일고 있는 클럽 버닝썬 관계자 김 모씨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김 씨는 가수 승리와 정준영 등 8명이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 뒤를 봐준다고 언급한 인물로 논란이 되고 있다.

thelong0514@tf.co.kr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