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올해의 여성운동상'에 '미투 운동' 서지현 검사
입력: 2019.03.08 20:17 / 수정: 2019.03.08 20:17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제35회 한국여성대회가 열린 가운데 올해의 여성운동상을 수상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서지현 부부장검사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김세정 기자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제35회 한국여성대회가 열린 가운데 '올해의 여성운동상'을 수상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서지현 부부장검사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김세정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제35회 한국여성대회가 열린 가운데 '올해의 여성운동상'을 수상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서지현 부부장검사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서 검사는 지난 2015년 법무부 검찰국장을 지내던 안태근 전 검사장에게 성추행을 당하고 이를 문제 제기하려 하자 수원지검 여주지청에서 창원지검 통영지청으로 부당 발령을 당했다. 안 전 검사장은 '직권 남용'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악수하는 서지현 검사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악수하는 서지현 검사

눈물을 훔치는 서 검사
눈물을 훔치는 서 검사

수상 소감을 전하는 서 검사
수상 소감을 전하는 서 검사

백미순 여성연합 상임대표와 서 검사,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왼쪽부터)
백미순 여성연합 상임대표와 서 검사,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왼쪽부터)

서지현 검사가 율동을 따라하며 미소짓고 있다.
서지현 검사가 율동을 따라하며 미소짓고 있다.


sejungki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