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공군, F-15K 10여대 급유 가능한 'KC-330 공중급유기' 전력화
입력: 2019.01.30 16:50 / 수정: 2019.01.30 16:50
정경두 국방장관을 비롯한 내외빈이 30일 공군 김해기지에서 열린 KC-330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정경두 국방장관을 비롯한 내외빈이 30일 공군 김해기지에서 열린 KC-330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더팩트ㅣ사진공동취재단] 30일 공군 김해기지에서 열린 KC-330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을 비롯한 내외빈이 KC-330를 견학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늘 전력화 된 KC-330 공중급유기는 지난 2015년 6월 국방부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기종이 결정된 이후 작년 9월 에어버스사로부터 도입한 1호기로 오는 4월에 2호기, 8월에 3호기, 12월에 4호기가 순차적으로 추가 도입될 예정이다.


전폭 60.3 m, 전장 58.8 m, 전고 17.4m로 최대 속도는 마하 0.86, 최대 순항고도는 약 1만2600 m다. 최대 항속 거리는 약 1만5320 km, 최대 연료 탑재량은 약 24만5000 lbs이다. 공군의 주력인 F-15K 전투기 경우 최대 10여대, KF-16 전투기 경우 최대 20여대에 급유 할 수 있으며, 300여명의 인원과 47톤의 화물의 운송이 가능하다.

정경두 국방부장관, 이왕근 참모총장 등 내빈들이 내부 견학을 마치고 급유기에서 나오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 이왕근 참모총장 등 내빈들이 내부 견학을 마치고 급유기에서 나오고 있다.


정경두 국방장관(왼쪽)을 비롯한 내외빈이 KC-330 제원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정경두 국방장관(왼쪽)을 비롯한 내외빈이 KC-330 제원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공군의장대가 KC-330(시그너스)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에서 식전 공연을 하고 있다.
공군의장대가 KC-330(시그너스) 공중급유기 전력화 행사에서 식전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