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부산영화제, 드레스 열전... 레드카펫을 빛낸 여우들
입력: 2018.10.05 00:00 / 수정: 2018.10.05 00:00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배우 수애(왼쪽)와 김규리가 레드 카펫을 밟고 있다. /이새롬 기자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배우 수애(왼쪽)와 김규리가 레드 카펫을 밟고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부산=이새롬 기자]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배우 수애(왼쪽)와 김규리가 레드 카펫을 밟고 있다.

지난 4년간 정치적 풍파를 겪고 새롭게 닻을 올린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이용관 이사장과 전양준 집행위원장이 다시 전면에 나서 지휘한다.

개막작은 배우 이나영의 6년 만의 복귀작인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 폐막작은 홍콩 원화평 감독의 신작 ‘엽문 외전’이다. 영화제는 이날부터 13일까지 열흘간 부산 영화의 전당과 센텀시티, 해운대 일대에서 열린다.

명불허전 드레수애, 반짝반짝 우아한 드레스 자태
명불허전 '드레수애', 반짝반짝 우아한 드레스 자태


김규리, 반짝반짝 프린세스~
김규리, '반짝반짝 프린세스~'


한지민-남규리-김희애의 선택은 순백 드레스
한지민-남규리-김희애의 선택은 '순백 드레스'


순백의 우아함, 놓치지 않을거에요~
'순백의 우아함, 놓치지 않을거에요~'


류현경-이하늬-한예린, 어깨 드러낸 올블랙 드레스~
류현경-이하늬-한예린, '어깨 드러낸 올블랙 드레스~'


고급스러운 섹시미 강조~
'고급스러운 섹시미 강조~'


반전 매력 뽐내는 남규리-이하늬-이보희
반전 매력 뽐내는 남규리-이하늬-이보희


올해 부산영화제 개막작의 뮤즈 이나영, 기자회견과 레드카펫의 반전 패션
'올해 부산영화제 개막작의 뮤즈' 이나영, 기자회견과 레드카펫의 반전 패션


드레스 없이도 이렇게 섹시할수 있어요!
드레스 없이도 '이렇게 섹시할수 있어요!'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