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역시 드레수애, '빛이 나!'
입력: 2018.10.04 18:48 / 수정: 2018.10.04 18:48
배우 수애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이새롬 기자
배우 수애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부산=이새롬 기자] 배우 수애가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지난 4년간 정치적 풍파를 겪고 새롭게 닻을 올린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이용관 이사장과 전양준 집행위원장이 다시 전면에 나서 지휘한다.

개막작은 배우 이나영의 6년 만의 복귀작인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 폐막작은 홍콩 원화평 감독의 신작 ‘엽문 외전’이다. 영화제는 이날부터 13일까지 열흘간 부산 영화의 전당과 센텀시티, 해운대 일대에서 열린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