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기획] '상상 초월' 폭염 피해, 수확할 옥수수가 없다
입력: 2018.08.16 05:00 / 수정: 2018.08.16 09:23
전국이 35도 안팎으로 뜨거운 폭염을 이어가고 있는 14일 오후 강원도 홍천의 한 밭에서 옥수수가 말라 죽어가고 있다. / 홍천=배정한 기자
전국이 35도 안팎으로 뜨거운 폭염을 이어가고 있는 14일 오후 강원도 홍천의 한 밭에서 옥수수가 말라 죽어가고 있다. / 홍천=배정한 기자

[더팩트ㅣ사진기획부] 111년 만에 찾아온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으로 농작물들과 함께 농민들의 마음도 타들어가고 있다. 한낮 온도가 39도까지 오르고 20일 이상 열대야가 발생하는 등 기록적 무더위에 정부도 폭염을 자연재난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35도 안팎을 오르내리는 14일 강원도 인제군의 한 농가에는 수확할 옥수수가 없다. 한창 옥수수를 수확할 시기를 맞았지만 강한 햇빛과 극심한 가뭄으로 모두 말라죽어버렸다. 수확 바로 직전의 마른 열매도 있지만 미처 열매를 맺기 전에 바싹 말라버린 것들이 대다수다. 작업마저 힘들어 말라죽은 옥수수를 그냥 방치해놓은 농가가 대부분이다. 열에 한두 집 정도 다른 농작물을 준비하려 옥수수 대를 베었지만 밭을 갈아 엎지는 못한 채 잘린 줄기만 덩그러니 남아 있다.

강원도 홍천의 한 밭에서 옥수수가 말라비틀어져 죽어가고 있다.
강원도 홍천의 한 밭에서 옥수수가 말라비틀어져 죽어가고 있다.


갈색으로 변한 옥수수밭
갈색으로 변한 옥수수밭


잘려진 줄기만 남은 옥수수.
잘려진 줄기만 남은 옥수수.

충청북도 괴산의 한 과수원에도 멀쩡한 사과를 찾아보기 힘들다. 고온에 일조량이 많아 일소병에 걸린 사과들이 다 자라지도 못한 채 바닥에 나뒹굴고 있다. 겨우 나무에 매달려 있는 사과들도 저마다 검붉은색을 띠며 썩어가고 있다. 콩과 오이도 상황은 똑같다. 푸른색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모든 밭이 갈색으로 타들어가고 있다.

김영규 괴산군 칠성과수작목 반장이 일소병에 걸린 사과를 가리키고 있다. /괴산=문병희 기자
김영규 괴산군 칠성과수작목 반장이 일소병에 걸린 사과를 가리키고 있다. /괴산=문병희 기자


일소병에 걸린 사과가 바닥에 떨어져 있다.
일소병에 걸린 사과가 바닥에 떨어져 있다.


바닥에 떨어진 채 썩어가는 사과.
바닥에 떨어진 채 썩어가는 사과.


강한 햇볕에 말라 죽은 콩.
강한 햇볕에 말라 죽은 콩.


초록색이어야 하는 오이가 폭염에 누렇게 변해 말라 죽어있다.
초록색이어야 하는 오이가 폭염에 누렇게 변해 말라 죽어있다.

서울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도봉구 쌍문동의 나눔 텃밭에도 수많은 농작물들이 말라비틀어져 죽어 있다. 상추와 양배추, 고추, 가지, 파 등 본래의 색은 온데간데없고 바짝 마른 모습으로 축 쳐져있거나 바닥에 나뒹굴고 있다.

서울 도봉구 쌍문동의 나눔 텃밭에 심겨진 상추가 가뭄에 축 늘어져 있다. /김세정 기자
서울 도봉구 쌍문동의 나눔 텃밭에 심겨진 상추가 가뭄에 축 늘어져 있다. /김세정 기자


색깔이 누렇게 변하며 썩어가는 양배추.
색깔이 누렇게 변하며 썩어가는 양배추.


바싹 말라비틀어져 죽은 고추.
바싹 말라비틀어져 죽은 고추.


단단한 가지 역시 폭염에 바싹 말라가고 있다.
단단한 가지 역시 폭염에 바싹 말라가고 있다.

농작물이 이렇게 결실을 맺지 못하고 타 들어가는 것은 기록적인 폭염과 넘치는 일조량도 문제지만 극심한 가뭄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국적으로 평년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강수량 때문에 하천과 저수지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경기도 화성시 매화리에 위치한 한 밭에는 강한 햇빛을 견디지 못해 시들어버린 해바라기들만 가득하다.

경기도 화성시 매화리에 위치한 한 밭에는 강한 햇빛을 견디지 못해 시들어버린 해바라기들만 가득하다. /화성=남용희 기자
경기도 화성시 매화리에 위치한 한 밭에는 강한 햇빛을 견디지 못해 시들어버린 해바라기들만 가득하다. /화성=남용희 기자


목을 축 늘어뜨린 채 말라있는 해바라기들.
목을 축 늘어뜨린 채 말라있는 해바라기들.

충청남도 공주시 중흥저수지와 예산군의 예당저수지는 쩍쩍 갈라진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그나마 남아있는 물도 녹조로 가득하다. 물 위에서 부지런히 조업을 해야 할 어선들은 약간의 습기를 머금은 저수지 바닥에 꼼짝없이 박혀 있다.

충남 공주시 의당면 중흥저수지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공주=남윤호 기자
충남 공주시 의당면 중흥저수지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공주=남윤호 기자


폭염과 가뭄으로 인해 수위가 줄고 있는 중흥저수지.
폭염과 가뭄으로 인해 수위가 줄고 있는 중흥저수지.

충남 예산군 응봉면 예당저수지 수변이 말라 붙고 있다. /예산=남윤호 기자
충남 예산군 응봉면 예당저수지 수변이 말라 붙고 있다. /예산=남윤호 기자

예당저수지에 정박해 있던 낚시배 부근이 말라 붙어 있다.
예당저수지에 정박해 있던 낚시배 부근이 말라 붙어 있다.

경기도 안성의 마둔저수지와 용인 이동저수지도 메마른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그나마 습기가 남아있어 이끼가 자라나 녹색을 띠는 부분도 있지만 대부분의 바닥이 바짝 말라 거북이 등껍질처럼 보인다.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마둔저수지가 폭염으로 인해 수위가 줄어들고 있다. /안성=남용희 기자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마둔저수지가 폭염으로 인해 수위가 줄어들고 있다. /안성=남용희 기자


메말라 가는 마둔저수지.
메말라 가는 마둔저수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이동저수지 역시 폭염과 가뭄으로 인해 수위가 줄어들고 있다. /용인=남용희 기자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이동저수지 역시 폭염과 가뭄으로 인해 수위가 줄어들고 있다. /용인=남용희 기자


뜨거운 태양아래 갈라지는 이동저수지의 바닥.
뜨거운 태양아래 갈라지는 이동저수지의 바닥.

래프팅을 즐기는 피서객들로 붐벼야 할 강원도 인제군의 내린천도 가뭄으로 느려진 유속과 줄어든 수위로 인해 개점휴업 상태다. 래프팅 코스 중 절반 이상이 자갈밭으로 변했고 수면 밑에 있던 큰 바위들이 수면 위로 드러나 있는 상태라 예약했던 손님들도 취소가 잇따르고 찾아온 손님들도 받을 수가 없는 상황이다.

빙어축제로 유명한 인제군 부평리 빙어호 일대도 눈을 의심할 정도로 물이 메말라 있다. 매년 얼음낚시를 즐기는 강태공들로 붐비던 모습은 사라지고 깡마른 바닥을 드러낸 채 비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래프팅을 즐기는 피서객들로 붐벼야 할 인제군의 내린천도 느려진 유속과 줄어든 수위로 인해 개점휴업 상태다. / 인제=배정한 기자
래프팅을 즐기는 피서객들로 붐벼야 할 인제군의 내린천도 느려진 유속과 줄어든 수위로 인해 개점휴업 상태다. / 인제=배정한 기자


매년 겨울 빙어를 낚기 위해 찾던 강태공들이 믿기 어려울 정도로 말라버린 인제군 부평리의 빙어호.
매년 겨울 빙어를 낚기 위해 찾던 강태공들이 믿기 어려울 정도로 말라버린 인제군 부평리의 빙어호.


저수율이 절반 이하로 떨어진 소양호. /춘천=배정한 기자
저수율이 절반 이하로 떨어진 소양호. /춘천=배정한 기자

3년 전 가뭄으로 40여 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성황당 나무가 보일 정도는 아니지만 소양호도 저수율이 절반 이하로 떨어져 상류 쪽으로는 곳곳에 바닥을 드러냈으며, 거의 모든 지역에 물에 잠겨있던 경계선들이 드러나 있다.

올 여름 폭염은 심각한 재난이다. 정부의 시기적절한 대책도 시급하다. 또한 농민들의 타들어가는 마음을 식혀줄 단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사진기획부 1팀=배정한·문병희·남윤호·남용희·김세정 기자>


hany@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