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홍천 41도·서울 39.6도 '최악 폭염, 더 센 놈이 온다'
입력: 2018.08.01 19:40 / 수정: 2018.08.01 22:12
서울 최고 기온이 39.6도를 기록하면서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 내 모니터에 서울 기온이 표시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 최고 기온이 39.6도를 기록하면서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 내 모니터에 서울 기온이 표시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더팩트 | 최용민 기자] 폭염기록이 또 깨졌다. 8월 첫날 서울 최고기온이 39.6도를 기록했다. 111년 관측 사상 역대 최악의 폭염이다. 특히 41도 까지 치솟은 홍천의 경우 1942년 대구에서 기록한 40도를 76년 만에 갈아치웠다.

기상청 공식기록집계에 잡히는 서울 종로구 송월동 관서용종관기상 관측시스템(ASOS) 상 서울의 낮 기온은 오후 3시36분 40도를 앞둔 39.6도까지 기온이 올랐다.

비공식 관측으로 강북구 수유동 기온이 41.8도까지 치솟았고 가평군 청평면 기온은 41.6도를 기록했다. 모두 올해 최고기온이다.

홍천과 서울을 제외한 여러 지역에서도 일 최고기온을 나타났다. 이날 춘천 39.5도, 수원 39.3도, 충주 40도, 청주 38.2도, 대전 38.9도, 부여 38.7도, 부안 38도, 의성 40.4도 등을 기록했다.

이처럼 이날 고온현상이 발생한 건 중국과 티베트 내륙에서 뜨겁게 가열된 고기압이 열기를 계속 밀어 넣고 있는 데다 동풍으로 뜨겁게 달궈진 공기가 서쪽 지방 기온을 올렸기 때문이다.

유례없는 더위에 전국 곳곳에서는 정전과 열탈진 등 피해가 잇따랐다. 기상청은 내일인 2일 최고 기온을 재 경신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강원도 홍천 최고 기온이 40.6도를 기록하면서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 내 모니터에 홍천군 기온이 표시되고 있다. 지도상 검은색 부분은 40도를 돌파한 지역을 표시한 것이다. /홍천=뉴시스
강원도 홍천 최고 기온이 40.6도를 기록하면서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 내 모니터에 홍천군 기온이 표시되고 있다. 지도상 검은색 부분은 40도를 돌파한 지역을 표시한 것이다. /홍천=뉴시스
서울 최고기온이 39.6도를 기록하며 1907년 서울 기상 관측 시작 이래 최고 수치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 내 모니터에 서울 기온이 표시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 최고기온이 39.6도를 기록하며 1907년 서울 기상 관측 시작 이래 최고 수치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 내 모니터에 서울 기온이 표시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폭염이 지속되는 31일 전북 전주 한옥마을에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더위를 날려줄 쿨링 포그(Cooling Fog)가 설치된 가운데 한옥마을 향교길을 지나는 시민들이 시원한 물바람을 맞고 있다. 전주 한옥마을 쿨링 포그(Cooling Fog)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동되며 30분 가동 후 5분 휴식을 거치며 운행된다./전주=뉴시스
폭염이 지속되는 31일 전북 전주 한옥마을에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더위를 날려줄 쿨링 포그(Cooling Fog)가 설치된 가운데 한옥마을 향교길을 지나는 시민들이 시원한 물바람을 맞고 있다. 전주 한옥마을 쿨링 포그(Cooling Fog)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동되며 30분 가동 후 5분 휴식을 거치며 운행된다./전주=뉴시스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달성공원 수돗가에서 폭염에 지친 시민이 물을 마시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대구=뉴시스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31일 오후 대구시 중구 달성공원 수돗가에서 폭염에 지친 시민이 물을 마시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대구=뉴시스


서울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3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에서 시민들이 책을 읽으며 더위를 피하고 있다./서울=뉴시스
서울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3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에서 시민들이 책을 읽으며 더위를 피하고 있다./서울=뉴시스


서울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피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피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피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피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전국적으로 폭염경보가 발효된 1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도로에 살수차가 물을 뿌리며 지나가고 있다./대전=뉴시스
전국적으로 폭염경보가 발효된 1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도로에 살수차가 물을 뿌리며 지나가고 있다./대전=뉴시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9도 가까이 올라 기상 관측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인 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며 스케이트를 즐기고 있다./서울=뉴시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9도 가까이 올라 기상 관측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인 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며 스케이트를 즐기고 있다./서울=뉴시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9도 가까이 올라 기상 관측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인 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며 스케이트를 즐기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9도 가까이 올라 기상 관측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인 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며 스케이트를 즐기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 기온이 39.4도까지 오르며 기상 관측 111년 만에 최고 기온을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인근 도로에 지열로 인해 아지랑이가 피어 오르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 기온이 39.4도까지 오르며 기상 관측 111년 만에 최고 기온을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인근 도로에 지열로 인해 아지랑이가 피어 오르고 있다. /서울=뉴시스


서울 최고 기온이 39.6도를 기록하면서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 내 모니터에 한반도 폭염 상황이 표시되고 있다. 지도상 검은색 부분은 40도를 돌파한 지역을 표시한 것이다. /서울=뉴시스
서울 최고 기온이 39.6도를 기록하면서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송월동 공식관측소 내 모니터에 한반도 폭염 상황이 표시되고 있다. 지도상 검은색 부분은 40도를 돌파한 지역을 표시한 것이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기상 관측 사상 역대 최고 더위를 경신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서울=뉴시스
【기상 관측 사상 역대 최고 더위를 경신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서울=뉴시스


기상 관측 사상 역대 최고 더위를 경신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서울=뉴시스
기상 관측 사상 역대 최고 더위를 경신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서울=뉴시스




leebean@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