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극비 남북정상회담...미·북 핵담판 재시동
입력: 2018.05.28 10:21 / 수정: 2018.05.28 13:18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더팩트 | 최용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극비리에 '2차 남북정상회담' 가졌다.

이번 2차 남북정상회담은 김 위원장이 25일 오후 직접 일체의 형식 없이 문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해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예상치 못한 '북미회담 결렬' 강수에 당황한 김 위원장이 서둘러 상황을 수습하려는 모양새로 성사된 파격적인 셔틀 외교라 할 수 있다.

남북 정상은 회담을 통해 4·27 판문점선언 이행의지를 확인했다. 주춤했던 남북관계는 다음달 1일 남북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하면서 다시 정상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27일 회견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북한과의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면서 "북미 양측이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오해를 불식시키고 정상회담에서 합의해야할 의제에 대해 실무협상을 통해 충분한 사전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고 김 위원장도 이에 동의했다"고 회담 내용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큰 그림도 제시했다.

휴일 북미회담 취소 후 당혹감에 휩싸였던 시민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극비 정상회담'을 화보로 엮어 봤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박수를 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박수를 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있다.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방명록에 글을 남기고 있다.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있다.(왼쪽은 배석한 서훈 국정원장)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있다.(왼쪽은 배석한 서훈 국정원장)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청와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leebean@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