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123층 계단' 오른 수식 마라톤 우승자의 미소
입력: 2018.05.13 11:13 / 수정: 2018.05.13 11:15
13일 서울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8 롯데월드타워 국제 수직마라톤대회 ‘SKY RUN’에서 엘리트선수 여자부문 1위 수지 월샴(호주, 왼쪽)과 남자부문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문병희 기자
13일 서울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8 롯데월드타워 국제 수직마라톤대회 ‘SKY RUN’에서 엘리트선수 여자부문 1위 수지 월샴(호주, 왼쪽)과 남자부문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문병희 기자

[더팩트ㅣ문병희 기자] 13일 서울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8 롯데월드타워 국제 수직마라톤대회 ‘SKY RUN’에서 엘리트 선수 여자부문 1위 수지 월샴(호주, 왼쪽)과 남자부문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번 대회는 엘리트 선수부문 남자12명, 여자12명 일반 1,400명 등 총1,500명이 참가해 1층 아레나 광장에서 123층 전망대까지 555미터, 2,917개 계단을 완주하는 경기로 2018년에 열리는 총9개 VWC 공식대회 중 첫 번째경기다.

엘리트선수 남자부문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
엘리트선수 남자부문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


엘리트선수 남자부문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왼쪽)와 2위 마크 본(호주)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손을 잡고 있다.
엘리트선수 남자부문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왼쪽)와 2위 마크 본(호주)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손을 잡고 있다.


엘리트선수 남자부문 3위 료지 와타니베(일본)와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 2위 마크 본(호주)(왼쪽부터)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엘리트선수 남자부문 3위 료지 와타니베(일본)와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 2위 마크 본(호주)(왼쪽부터)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엘리트선수 남자부문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수지 월샴(호주)
엘리트선수 남자부문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수지 월샴(호주)


엘리트선수 여자부문 2위 김지은(한국), 1위 수지 월샴(호주), 3위 앨리스 맥나마라(호주)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엘리트선수 여자부문 2위 김지은(한국), 1위 수지 월샴(호주), 3위 앨리스 맥나마라(호주)가 123층 결승선 통과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엘리트선수 남자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왼쪽)와 여자 1위 수지 월샴(호주)
엘리트선수 남자 1위 피오트르 로보진스키(폴란드)(왼쪽)와 여자 1위 수지 월샴(호주)


moonphoto@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