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포착] 검찰 조사 거부...자택서 끼니 챙기는 김윤옥 여사
입력: 2018.04.05 11:29 / 수정: 2018.04.05 16:15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함께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4일 밤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한 뒤 아이스크림 콘을 먹고 있다. /논현동=이새롬·임세준 기자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과 함께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4일 밤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한 뒤 아이스크림 콘을 먹고 있다. /논현동=이새롬·임세준 기자

[더팩트ㅣ논현동=이새롬·임세준 기자]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수감된 이명박(77) 전 대통령과 함께 검찰의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이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71) 여사가 4일 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며 식사를 하는 모습이 <더팩트>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를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 여사는 검찰 조사를 완강하게 거부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평온하게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김 여사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전직 대통령의 부인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지난달 29일 청사가 아닌 제3의 장소에서 비공개로 진행하려 했으나, 김 여사 측의 거부로 무산됐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에) "절대 응하지 말라"고 신신당부했다는 측근의 발언도 공개돼 김 여사의 검찰 조사는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김 여사는 이날 저녁 식사와 함께 디저트로 아이스크림까지 챙기며 평온한 일상을 보냈다.

김 여사는 이날 저녁 8시께 모자가 달린 연보라색 상의와 하늘색 하의의 편안한 차림으로 식탁에 앉아 가족들과 함께 음식을 먹으며 한참 동안 대화를 나눴다. 식사를 마친 후에는 후식으로 아이스크림 콘을 먹으며 대화를 이어 나갔다. 의자에 한쪽 다리를 접어 앉은 김 여사는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이따금 심각한 표정을 지어 보이기도 했다. 이십 여분간 가족들과 식사와 대화를 나눈 김 여사는 다시 모습을 감췄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부부의 '조사 보이콧'에도 불구하고, 지난 3일 아들 시형 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는 등 'MB 부부만 남긴다'는 전략으로 밀어붙이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여사에 대해 다시 조사를 시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늦은 밤, 끼니를 해결하며
늦은 밤, 끼니를 해결하며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는 김윤옥 여사.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는 김윤옥 여사.



식사 후 아이스크림 콘 디저트.
식사 후 '아이스크림 콘' 디저트.

아이스크림 삼매경.
아이스크림 삼매경.

이따금 심란한 표정 짓는 김 여사.
이따금 심란한 표정 짓는 김 여사.


검찰 조사를 거부하며 자택에 칩거 중인 김 여사.
검찰 조사를 거부하며 자택에 칩거 중인 김 여사.


커튼으로 가려진 창문 너머로 환하게 불 밝힌 논현동 자택.
커튼으로 가려진 창문 너머로 환하게 불 밝힌 논현동 자택.


saeromli@tf.co.kr

limsejun0423@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