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평양 도착한 대한민국 예술단…'봄이 온다'
입력: 2018.04.01 05:00 / 수정: 2018.04.01 05:00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여한 가수 조용필, 윤도현, 이선희, 최진희, 정인, 알리, 서현, 레드벨벳 등이 지난달 31일 평양순안국제공항 입국장에서 북측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여한 가수 조용필, 윤도현, 이선희, 최진희, 정인, 알리, 서현, 레드벨벳 등이 지난달 31일 평양순안국제공항 입국장에서 북측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더팩트ㅣ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여한 가수 조용필과 이선희, 윤도현, 최진희, 정인, 알리, 서현, 레드벨벳 등이 지난달 31일 평양순안국제공항 입국장에서 북측 취재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공항 입국장에선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노동신문 등 10여 개 북측 매체 20여 명의 기자가 나와 사진과 영상을 촬영하고 우리 예술단의 공연 일정을 취재하는 등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은 이에 호응해 단체사진 촬영에 흔쾌히 응했다.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2005년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조용필 콘서트 이후 13년 만이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끄는 186명의 방북단은 단독, 남북합동 두 차례 공연과 태권도시범을 한 뒤 3일 밤 인천국제공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일원인 조용필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2005년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조용필 콘서트 이후 13년 만이다.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일원인 조용필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은 2005년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조용필 콘서트 이후 13년 만이다.


사회를 맡은 소녀시대 서현씨가 환영 나온 북측인사들과 환담하고 있다.
사회를 맡은 소녀시대 서현씨가 환영 나온 북측인사들과 환담하고 있다.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웃음짓고 있는 이선희. 이선희는 2003년 류경정주영체육관 개관 기념 통일음악회에 참여하면서 처음 평양을 방문했었다.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웃음짓고 있는 이선희. 이선희는 2003년 류경정주영체육관 개관 기념 통일음악회에 참여하면서 처음 평양을 방문했었다.


환하게 웃으며 입국장을 나서는 가수 백지영
환하게 웃으며 입국장을 나서는 가수 백지영


북측 인사들과 환담하고 있는 가수 윤도현. 윤도현은 2002년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MBC 특별 평양공연 때 남한 록밴드로는 처음 북한 무대에 섰다.
북측 인사들과 환담하고 있는 가수 윤도현. 윤도현은 2002년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MBC 특별 평양공연 때 남한 록밴드로는 처음 북한 무대에 섰다.


걸그룹 레드벨벳이 북측 취재진의 요구에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걸그룹 레드벨벳이 북측 취재진의 요구에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기념사진 찍는 남측 예술단
기념사진 찍는 남측 예술단


아름다운 웃음으로
'아름다운 웃음으로'



긴장되고 설레는 마음으로
'긴장되고 설레는 마음으로'


평양에 봄이 온다!
'평양에 봄이 온다!'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