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국회 운영위에 등장한 '과잉·보복수사' 문구
입력: 2018.02.21 12:02 / 수정: 2018.02.21 12:02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잉·보복 수사 중단하라가 적힌 종이를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있다. /문병희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잉·보복 수사 중단하라'가 적힌 종이를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있다. /문병희 기자

[더팩트ㅣ국회=문병희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잉·보복 수사 중단하라'가 적힌 종이를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있다. 신 의원은 20일 본회의에서 "운영위..정치보복과 관련한 질의를 한꼭지 반드시 준비하라는 지시요"라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누군가에게 보낸 바 있다. 이날 운영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과잉·보복 수사 중단하라'가 적힌 종이를 노트북에 붙이고 회의에 임했다.

곽상도, 김성원, 김승희 등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과잉·보복 수사 중단하라’가 적힌 종이를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있다.
곽상도, 김성원, 김승희 등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과잉·보복 수사 중단하라’가 적힌 종이를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있다.


과잉·보복 수사 중단하라가 적힌 종이를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회의에 임하는 신보라(왼쪽),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
'과잉·보복 수사 중단하라'가 적힌 종이를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회의에 임하는 신보라(왼쪽),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


moonphoto@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