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킹스맨 시사회 무대인사 취소에 고개 숙인 폭스코리아 대표
입력: 2017.09.21 11:32 / 수정: 2017.09.21 11:32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배급사이자 내한 행사 주최 측인 오상호 이십세기폭스코리아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출연 배우들의 기자간담회에 앞서 20일 진행된 시사회에서 출연 배우들의 무대인사를 취소한 것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배급사이자 내한 행사 주최 측인 오상호 이십세기폭스코리아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출연 배우들의 기자간담회에 앞서 20일 진행된 시사회에서 출연 배우들의 무대인사를 취소한 것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배급사이자 내한 행사 주최 측인 오상호 이십세기폭스코리아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출연 배우들의 기자간담회에 앞서 20일 진행된 시사회에서 출연 배우들의 무대인사를 취소한 것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20일 오후 8시 서울 잠실 월드타워 롯데시네마에서 '킹스맨: 골든 서클' 주역인 콜린 퍼스·태론 에저튼·마크 스트롱의 무대인사가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무대인사가 사전 고지 없이 현장에서 전면 취소돼 관객들의 불만이 폭주했다.

폭스 측은 “부산 극장 이원 방송 생중계를 중단할 수밖에 없었고 상황을 전달하려는 관계자의 커뮤니케이션 오류로 인해 배우 인솔 관계자는 전체 행사 일정이 취소됐다고 판단해 배우들을 숙소로 이동시키는 예상치 못한 해프닝이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saeromli@tf.co.kr
사진기획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