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실세 장관에서 피의자 그리고 석방'…조윤선 변천사
입력: 2017.07.29 05:00 / 수정: 2017.07.29 05:00

미녀 장관에서 초췌한 피의자로...
'미녀' 장관에서 '초췌한' 피의자로...

[더팩트ㅣ배정한 기자]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작성·관리 혐의로 기소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심 선고 공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27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출소해 자택으로 귀가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실세 장관이라 불리며 화려한 패션과 외모로 시선을 받던 그역시 구속 뒤 공판을 거듭하며 초췌한 민낮을 드러냈다. 구치소와 법원을 여러차례 오가며 수척해진 조 전 장관의 급변하는 외모가 눈길을 끌고 있다.

조 전 장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부터 수행해온 법조인 출신의 여성 정치인으로 박 전 대통령의 당선 뒤 2013년 3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여성가족부 장관을, 2014년 6월부터 2015년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난해 9월부터는 문체부 장관을 지내며 화려한 이력을 쌓았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은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로 구속되며 빠른 속도로 내리막길을 걸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지난 27일 열린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1심 선고 공판에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혐의는 무죄로,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는 유죄로 판단했다.

2013년 3월 4일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
2013년 3월 4일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


2016년 8월 31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인사청문회
2016년 8월 31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인사청문회


2016년 11월 30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국조특위 1차 청문회
2016년 11월 30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국조특위 1차 청문회


2016년 11월 30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국조특위 7차 청문회
2016년 11월 30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국조특위 7차 청문회


2017년 1월 17일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피의자 신분 특검 출석
2017년 1월 17일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피의자 신분 특검 출석


2017년 1월 20일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영장실질심사
2017년 1월 20일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영장실질심사


2017년 1월 22일 구속 후 특검 소환
2017년 1월 22일 구속 후 특검 소환


2017년 1월 30일 구속 후 특검 소환
2017년 1월 30일 구속 후 특검 소환


2017년 4월 6일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첫 공판 참석
2017년 4월 6일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첫 공판 참석


2017년 4월 19일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4차 공판 참석
2017년 4월 19일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4차 공판 참석

2017년 5월 2일 9차공판
2017년 5월 2일 9차공판


2017년 5월 31일 20차 공판
2017년 5월 31일 20차 공판


2017년 6월 28일 33차 공판
2017년 6월 28일 33차 공판


2017년 7월 27일 석방
2017년 7월 27일 석방


hany@tf.co.kr
사진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