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 '끝내 터진 아버지의 눈물'
입력: 2017.07.20 12:42 / 수정: 2017.07.20 12:42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세월호희생자김초원이지혜선생님순직인정대책위원회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선생님의 순직인정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은 고 김초원 선생님의 부친 김성욱 씨의 눈물을 훔치는 모습과 세월호 관련 이미지 2매를 다중 노출.

이날 대책위는 두 선생님의 순직 인정에 감사를 표하며 여전히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기간제선생님들에 대한 차별적 처우 개선을 촉구했다. 인사혁신처는 세월호 참사 3년 3개월 만인 지난 14일 고 김초원 선생님과 이지혜 선생님에 대해 위험직무순직공무원을 인정했다.

세월호 참사 3년 3개월 만에 순직 인정 받은 고 김초원-이지혜 단원호 선생님
세월호 참사 3년 3개월 만에 순직 인정 받은 고 김초원-이지혜 단원호 선생님


감사 인사 전하는 고 이지혜 선생님의 부친 이종락 씨(왼쪽)와 김초원 선생님의 부친 김성욱 씨
감사 인사 전하는 고 이지혜 선생님의 부친 이종락 씨(왼쪽)와 김초원 선생님의 부친 김성욱 씨


끝내 흐르는 눈물
끝내 흐르는 눈물


그동한 함께 해주신 국민여러분께 감사합니다
그동한 함께 해주신 국민여러분께 감사합니다


saeromli@tf.co.kr
사진기획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