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정권교체 이룬 문재인, '60일간의 희로애락 대장정'
입력: 2017.05.10 02:25 / 수정: 2017.05.10 09:17
함박웃음 짓는 문재인 당선인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9일 밤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공원을 찾아 안희정 충남지사로 부터 축하의 볼 뽀뽀를 받으며 기뻐하고 있다. /이효균 기자
함박웃음 짓는 문재인 당선인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9일 밤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공원을 찾아 안희정 충남지사로 부터 축하의 볼 뽀뽀를 받으며 기뻐하고 있다. /이효균 기자

[더팩트│임영무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통합의 대통령을 외치며 대통령에 당선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후 시작된 대선 레이스에서 지지율 1위를 지켰던 문재인 후보가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이 된 것이다.

대선 레이스 초반 보수와 진보 양 진영의 대안으로 떠올랐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막판 보수집결로 무섭게 지지율을 끌어 올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도 문재인 후보를 꺽지 못했다.

지난 3월 10일 탄핵인용 이후 조기 대선 레이스가 막을 올렸다. 대세론속에 1위를 지키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위 그룹과 상당한 격차를 보이며 1강 체제를 이끌었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이후 보수 표심은 표류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대세론에서 안희정 충남도지사로 넘어간 표심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을 거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까지 갈지자 행보를 했다. 하지만 TV토론 이후 안철수를 지지했던 보수의 흐름은 보수 적자를 내세운 홍준표 자유한국당으로 옮겨갔다. 하지만 결국 민심은 정권교체를 원했다. 국민들은 '정권교체', '나라다운 나라'를 들고 나온 문재인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한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당선이 확실시된 9일 저녁 광화문 광장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위대한 국민의 위대한 승리"라며 "국민 모두를 위한 통합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팩트>는 정권교체를 이룬 문재인 당선인의 60일간의 기록을 사진으로 돌아봤다.

문재인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후인 3월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며 정권교체를 약속했다.
문재인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후인 3월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며 정권교체를 약속했다.

그리고 4월,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한 문재인 후보(왼쪽)가 추미애 대표와 엄지를 들어 보이며 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그리고 4월,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한 문재인 후보(왼쪽)가 추미애 대표와 엄지를 들어 보이며 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경선을 통해 더민주 대선후보로 선출된 문재인 후보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대통령 묘역에서 참배를 하며 정권창출 의지를 다졌다.
경선을 통해 더민주 대선후보로 선출된 문재인 후보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대통령 묘역에서 참배를 하며 정권창출 의지를 다졌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앞에서 생각에 잠긴 문재인 후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앞에서 생각에 잠긴 문재인 후보

문재인 후보는 지난달 6일 호남 홀대론 비판에도 광주 5.18민주묘역을 참배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호남 끌어안기에 주력했다.
문재인 후보는 지난달 6일 '호남 홀대론' 비판에도 광주 5.18민주묘역을 참배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호남 끌어안기에 주력했다.


문 후보는 목포 신항 세월호 인양 현장을 방문해 미수습자 가족을 면담하고 조속한 수색을 당부했다.
문 후보는 목포 신항 세월호 인양 현장을 방문해 미수습자 가족을 면담하고 조속한 수색을 당부했다.


경선 이후 쉽없이 달려온 문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경쟁했던 안희정, 이재명, 최성 후보와 지난달 8일 화합의 호프데이를 열고 맥주를 원샷했다.
경선 이후 쉽없이 달려온 문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경쟁했던 안희정, 이재명, 최성 후보와 지난달 8일 화합의 호프데이를 열고 맥주를 '원샷'했다.

경선에서 승리한 문 후보는 평택 공군부대를 방문하는 등 군부대를 찾으며 안보관을 강조했다.
경선에서 승리한 문 후보는 평택 공군부대를 방문하는 등 군부대를 찾으며 안보관을 강조했다.

문 후보는 선거운동 첫 날, 보수 텃밭인 대구를 찾아 지역주의를 없애는 통합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선거운동 첫 날, 보수 텃밭인 대구를 찾아 지역주의를 없애는 통합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20,30,40대 확고한 지지층을 형성했다. 지지자들은 투대문(투표하면 대통령 문재인), 어대문(어차피 대통령 문재인)등 신조어들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문 후보는 20,30,40대 확고한 지지층을 형성했다. 지지자들은 '투대문'(투표하면 대통령 문재인), '어대문'(어차피 대통령 문재인)등 신조어들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문 후보는 광주에서 해태 타이거즈 유니폼과 부산에서는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과 주황색 봉다리를 쓰고 지지를 이끌어냈다.
문 후보는 광주에서 해태 타이거즈 유니폼과 부산에서는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과 '주황색 봉다리'를 쓰고 지지를 이끌어냈다.

온화한 인상으로 어린팬들도 확보한 문 후보는 한 어린이의 브이 포즈를 엄지로 바꿔달라고 애교를 부리기도 해 유세 현장을 웃음짓게 했다.
온화한 인상으로 어린팬들도 확보한 문 후보는 한 어린이의 브이 포즈를 엄지로 바꿔달라고 애교를 부리기도 해 유세 현장을 웃음짓게 했다.

문 후보의 유세 현장은 지지자들과의 작은 소통의 장이 되었다. 지지자들은 문 후보의 손을 잡으며 승리를 기원했다.
문 후보의 유세 현장은 지지자들과의 작은 소통의 장이 되었다. 지지자들은 문 후보의 손을 잡으며 승리를 기원했다.

4월 24일 울산 유세현장은 그야 말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했다.
4월 24일 울산 유세현장은 그야 말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했다.


문 후보의 유세 현장에서는 어린이 지지자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문 후보의 유세 현장에서는 어린이 지지자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지난 4월 26일 국방안보 특보단 출정식 행사가 마친뒤에는 성소수자 단체로부터 항의를 받기도 했다.
지난 4월 26일 국방안보 특보단 출정식 행사가 마친뒤에는 성소수자 단체로부터 항의를 받기도 했다.

대선주자중에서 유일하게 2017 통합화력격멸훈련을 참관한 문 후보는 안보관을 강조했다.
대선주자중에서 유일하게 2017 통합화력격멸훈련을 참관한 문 후보는 안보관을 강조했다.


두번째로 찾은 광주 유세에서는 거리를 가득 채운 지지자들의 환대를 받았다.
두번째로 찾은 광주 유세에서는 거리를 가득 채운 지지자들의 환대를 받았다.

지난달 30일 서울 신촌유세에서는 3만 5000명이라는 엄청난 인파가 몰려 인기를 실감케 했다.
지난달 30일 서울 신촌유세에서는 3만 5000명이라는 엄청난 인파가 몰려 인기를 실감케 했다.

문 후보(왼쪽)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와 함께 2일 선거관리위원회 주최 마지막 TV토론에 참석해 부동층 표심을 겨냥했다. /국회사진취재단
문 후보(왼쪽)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와 함께 2일 선거관리위원회 주최 마지막 TV토론에 참석해 부동층 표심을 겨냥했다. /국회사진취재단

경남 진주 유세에서는 문 후보와 지지자들이 하나되어 불빛을 들고 정권교체의 희망을 밝혔다.
경남 진주 유세에서는 문 후보와 지지자들이 하나되어 불빛을 들고 정권교체의 희망을 밝혔다.

문 후보는 경남 유세 일정중 시간을 내 삼성중공업 크레인 전도 사고로 숨진 근로자의 빈소를 찾아 울부짓는 아이를 따뜻하게 안았다.
문 후보는 경남 유세 일정중 시간을 내 삼성중공업 크레인 전도 사고로 숨진 근로자의 빈소를 찾아 울부짓는 아이를 따뜻하게 안았다.


문화계와 만남을 가진 문 후보는 가수 겸 배우 김민종과 슈퍼주니어 이특과 만나 한류 발전에 대한 생각을 나누기도 했다.
문화계와 만남을 가진 문 후보는 가수 겸 배우 김민종과 슈퍼주니어 이특과 만나 한류 발전에 대한 생각을 나누기도 했다.

고양시 유세현장에서는 지지자들이 만들어준 센스 넘치는 피켓을 들고 미소를 지었다.
고양시 유세현장에서는 지지자들이 만들어준 센스 넘치는 피켓을 들고 미소를 지었다.

두번째로 찾은 고향 부산에서는 비가 오는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많은 지지자들이 비를 맞으며 문 후보를 외쳤다.
두번째로 찾은 고향 부산에서는 비가 오는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많은 지지자들이 비를 맞으며 문 후보를 외쳤다.

거센 강풍에도 든든한 대통령을 외치며 유세를 이어갔다.
거센 강풍에도 '든든한 대통령'을 외치며 유세를 이어갔다.

어느순간부터 유권자들의 마음속에 엄지 왕자가 되버린 문재인 후보
어느순간부터 유권자들의 마음속에 엄지 왕자가 되버린 문재인 후보

사전투표 25%이상 공약을 실천하기위해 경호 문제도 뒤로하고 프리허그를 강행했다.  문 후보는 미국에서 온 한 지지자의 등에 업혀 미소를 지었다.
사전투표 25%이상 공약을 실천하기위해 경호 문제도 뒤로하고 프리허그를 강행했다. 문 후보는 미국에서 온 한 지지자의 등에 업혀 미소를 지었다.

투표일을 하루 앞두고 다시 찾은 광화문은 문 후보를 위해 휴대폰 불빛을 밝히고 정권 교체에 대한 희망을 노래했다.
투표일을 하루 앞두고 다시 찾은 광화문은 문 후보를 위해 휴대폰 불빛을 밝히고 정권 교체에 대한 희망을 노래했다.

박근혜 탄핵으로 불붙었던 촛불은 희망의 불빛으로 타올랐다.
박근혜 탄핵으로 불붙었던 촛불은 희망의 불빛으로 타올랐다.

대통령선거일인 9일, 문 후보는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홍은동 투표소를 찾아 투표했다.
대통령선거일인 9일, 문 후보는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홍은동 투표소를 찾아 투표했다.


투표가 끝나고 바로 나온 방송3사의 출구 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했다.
투표가 끝나고 바로 나온 방송3사의 출구 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했다.


당선이 유력해진 문 후보는 광화문 광장을 찾아 추미애 대표와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했다.
당선이 유력해진 문 후보는 광화문 광장을 찾아 추미애 대표와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했다.


문 후보는 당선이 확실시 되자 광화문 광장을 달려가 지지자들 앞에서 경선 동지들을 비롯한 박원순 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
문 후보는 당선이 확실시 되자 광화문 광장을 달려가 지지자들 앞에서 경선 동지들을 비롯한 박원순 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


광화문 광장에 뒤늦게 합류한 안희정 충남지사는 문후보의 볼에 뽀뽀로 당선 축하를 전했다.
광화문 광장에 뒤늦게 합류한 안희정 충남지사는 문후보의 볼에 뽀뽀로 당선 축하를 전했다.

darkroom@tf.co.kr

사진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