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기획] 중국 '사드 보복'에 고개드는 '반중 감정'
입력: 2017.03.15 11:00 / 수정: 2017.03.15 11:57
중국 소비자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양꼬치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국 케네디 대통령이 만든 소비자의 날은 1962년 3월 15일 소비자 보호에 관한 특별교서를 발표하면서 전 세계 각국에서 소비자날이 되었다. 중국은 1984년부터 3월 15일을 소비자의 날로 정했다. /남용희·임세준 기자
'중국 소비자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양꼬치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국 케네디 대통령이 만든 소비자의 날은 1962년 3월 15일 소비자 보호에 관한 특별교서를 발표하면서 전 세계 각국에서 소비자날이 되었다. 중국은 1984년부터 3월 15일을 소비자의 날로 정했다. /남용희·임세준 기자

[더팩트ㅣ남용희·임세준 기자] 최근 중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도입에 대한 보복이 점차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소비자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인천시 중구 차이나타운과 서울 광진구 자양동 양꼬치거리가 반중 감정 영향으로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롯데 불매 운동으로 시작된 중국의 사드 도입에 대한 보복은 15일부터 한국 관광 금지로 전면 확대됐다. 한국 방문객의 상당수가 중국인이라는 점으로 겨냥해 중국 당국은 구두지시로 자국 여행사들에게 이날부터 한국관광상품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이런 중국의 움직임에 국내에서도 중국과 관련된 상품이나 업소출입을 자제하는 등 반중감정이 싹트기 시작하는 모양새다. 중국 교포들 사이의 분위기도 사드 정국이 이어지며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특히 지난 4일 사드 배치가 본격화되면서 경기침체 뿐만 아니라 한국과 중국 주민 사이에 반목 현상까지 벌어지고 있다.

서울 자양동 양꼬치거리에서 10년간 가게를 운영한 김모(52·중국) 씨는 "사드 보복 조치로 인해 2주 전부터 눈에 띄게 손님이 줄었다.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하루 매출 200~300만 원을 벌어들이기도 했으나 몇주 전부터 손님이 줄어 30%가량 매출이 떨어졌다"며 연거푸 한숨을 쉬었다.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중국음식점을 운영하는 최모(50·중국) 씨는 "개업한지 10년 만에 처음 겪는 일이다. 요즘처럼 눈에 띄게 매출이 줄어든 적은 없었다. 하루빨리 양국 간의 관계가 개선되어 손님들이 다시 찾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취재 당일 점심시간이 지난 시점부터 늦은 밤까지 거리를 돌아다니며 가게들을 관찰했으나 상인들의 공통된 이야기처럼 손님이 줄어들어 음식점은 물론 거리 전체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국내에서도 점차 반중감정이 늘어나는 가운데, 5월에 출범할 새 정부의 사드 관련 정책 방향과 중국당국의 사드 보복 조치가 맞물려 어떤 형국에 이르게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산한 모습의 인천 차이나타운
한산한 모습의 인천 차이나타운

한국과 중국의 사드 갈등 이후로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한국과 중국의 사드 갈등 이후로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줄을 서서 찍던 포토존도 그냥 지나쳐버리고...
줄을 서서 찍던 포토존도 그냥 지나쳐버리고...

꼬치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김모(47) 씨는 사드 이후 차이나타운에 상황을 묻자 사드? 에휴... 사람도 줄고 매출도 줄고 힘들어 죽겠어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꼬치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김모(47) 씨는 사드 이후 차이나타운에 상황을 묻자 "사드? 에휴... 사람도 줄고 매출도 줄고 힘들어 죽겠어"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맛집으로 유명한 식당들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맛집으로 유명한 식당들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한창 바빠야 할 점심시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 식당 종업원은 (사드)갈등으로 인해 차이나타운을 찾는 사람도 줄고, 매출도 예전 같지 않아 힘들다며 넋두리를 한다.
한창 바빠야 할 점심시간에도 한산한 모습이다. 한 식당 종업원은 "(사드)갈등으로 인해 차이나타운을 찾는 사람도 줄고, 매출도 예전 같지 않아 힘들다"며 넋두리를 한다.


중국 소비자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양꼬치거리는 손님이 줄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 소비자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양꼬치거리는 손님이 줄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저녁 시간에 접어들었지만 거리에는 예전만큼 손님이 몰리지 않는 모습이다.
저녁 시간에 접어들었지만 거리에는 예전만큼 손님이 몰리지 않는 모습이다.

그 많던 손님은 어디에?
그 많던 손님은 어디에?

입구에 붙은 어서오세요 문구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입구에 붙은 '어서오세요' 문구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가게들은 네온사인을 켜고 손님 맞을 준비를 하지만...
가게들은 네온사인을 켜고 손님 맞을 준비를 하지만...

가게 곳곳에 텅 빈 테이블
가게 곳곳에 텅 빈 테이블

중국음식점뿐만 아니라 인근 업소에도 손님이 없다.
중국음식점뿐만 아니라 인근 업소에도 손님이 없다.

손님 없는 가게 주인은 하염없이 TV를 보며 시간을 보낸다.
손님 없는 가게 주인은 하염없이 TV를 보며 시간을 보낸다.

반면... 바로 옆 일반 상가 골목에는 인파가 한가득
반면... 바로 옆 일반 상가 골목에는 인파가 한가득


nyh5504@tf.co.kr

limsejun0423@tf.co.kr

사진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